중소기업 절반 이상 "日 화이트리스트 제외 대응 전무"
중소기업 절반 이상 "日 화이트리스트 제외 대응 전무"
  • 홍석진 기자
  • 승인 2019.08.13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데일리=홍석진 기자] 일본의 수출 규제로 우리나라 중소기업 절반 이상이 어떤 대응책도 마련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13일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와 관련해 일본 제품을 수입하는 중소기업 300개사를 대상으로 긴급 실시한 설문 결과 응답 기업의 52.0%가 일본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제외에 대한 대비가 전혀 돼 있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48%가 별도의 준비를 하고 있으며, 38.4%가 준비가 다소 부족하다고 답한 업체로 대부분이었다. 충분하게 준비돼 있는 업체는 9.6%였다.

별도의 준비 방안으로는 재고분 확보가 46.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대일본 거래축소 및 대체시장 발굴 31.3%, 기술개발 등 경쟁력 강화 15.3%, 기타 6.9% 순이었다.

다만 아직 일본 수출 규제 여파를 체감하는 비율은 크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최근 일본과의 무역전쟁의 부정적 여파에 대해 ‘아직 모르겠다’는 응답이 39.0%, ‘부정적 영향 없다’는 응답이 35.3%로 조사됐다. 부정적 영향을 느낀다는 응답은 25.7% 였다.

현재 영향을 받지 않더라도 화이트리스트 제외 발효시 기업 경영에 영향을 받는 중소기업은 67.3%였고 영향을 받는 시기는 3개월이내 36.3%, 4개월~1년 이내 26.7%, 1년 이후4.3%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이번 조사의 후속조치로, 8월 중에 정부가 육성에 나선 100대 품목을 포함해 전 소재·부품·장비 생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대기업과의 공동기술개발 수요를 파악하고, 발굴된 소재·부품·장비 중소기업과 관련 대기업과의 매칭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 매 조건부 기술개발제도 활성화를 위해 소재·부품·장비의 국산화,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정책과제 발굴 및 건의도 지속 추진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