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영업익 인텔에 비해 10배 급락…2007년 이후 최저
삼성전자 영업익 인텔에 비해 10배 급락…2007년 이후 최저
  • 홍석진 기자
  • 승인 2019.04.30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데일리=홍석진 기자] 삼성전자가 올 1분기에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 '다운턴(하락국면)'의 직격탄을 맞으며 최근 10분기 만에 가장 적은 흑자를 기록하며 반도체 영업이익이 5조원을 밑돌았고 디스플레이 부문은 3년만에 처음으로 적자를 보였다.   

삼성전자가 30일 발표한 1분기 실적에서 매출은 14% 감소한 52조4000억원, 영업이익은 60%나 급락한 6조2000억원을 보여 최악의 어닝쇼크다. 특히 반도체만 떼놓고 보면 매출이 14조4700억원, 영업이익은 4조1200억원이다. 지난해 1분기 매출 20조7800억원, 영업이익 14조4700억원과 비교하면 영업이익만 10조원 넘게 줄었다.

인텔은 지난 28일 1분기 실적을 공시했다. 인텔의 1분기 매출은 약 18조7000억원으로 지난해와 엇비슷한 수준이다. 영업이익은 약 4조7800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보다 7% 정도 줄었다.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72% 감소한 점을 고려하면,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인텔보다 10배 이상 급감한 셈이다. 삼성전자는 2017년 1분기 영업이익에서 인텔을 앞선 이후 한 번도 1위 자리를 내준 적이 없다. 그전에는 수위 자리를 놓고 엎치락뒤치락했지만, 2017∼2018년 반도체 수퍼 호황에 힘입어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압도적 우위를 지켰다. 하지만 지난해 4분기 인텔에 매출액에서 뒤졌고, 올해 1분기에는 영업이익에서도 1위 타이틀을 빼앗겼다.

메모리 위주인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부의 전망은 하반기에도 그리 밝지 않다. 삼성전자 실적 발표 후 나온 증권사 리포트에 따르면 2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2조8000억~4조2000억원 수준이다. 인텔에 대한 영업이익 전망치 4조8000억원 선에 크게 뒤진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2분기 메모리 시장 역시 수요 약세가 지속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모바일 이미지센서, 5G(세대) 이동통신 모뎀 등 비메모리 반도체 수요는 견조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5G 모뎀과 프로세서를 통합한 차세대 원칩 5G SoC(System on Chip) 개발과 EUV(극자외선·Extreme Ultra Violet) 7나노 공정 기반의 모바일 제품에 주력할 방침이다.

한편, 삼성전자의 1분기 실적 악화에는 디스플레이 부문이 직격탄을 맞았다. 디스플레이 부문은 아이폰 판매 부진에 따라 소형 디스플레이 판매가 줄었고, TV용 대형 패널은 가격이 하락하면서 지난해 4100억원의 흑자를 냈지만, 올해는 5600억원의 적자를 냈다. 또 스마트폰 판매 부진이 이어지면서 지난해 무선 사업부(IM)의 영업이익도 1조원 이상 감소했다. 무선사업부는 지난해 1분기 매출 28조4500억원·영업이익 3조7700억원을 올렸지만, 올해는 매출 20조6200억원·영업이익은 2조2700억원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