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새 원내대표 유성엽 "제3지대 구성이 바람직"
민주평화당 새 원내대표 유성엽 "제3지대 구성이 바람직"
  • 이태겸 기자
  • 승인 2019.05.13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데일리=이태겸 기자] 민주평화당은 13일 의원총회를 열고 유성엽 민주평화당 의원을 신임 원내대표로 선출했다.

유 신임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 원내대표 경선에서 황주홍 의원을 상대로 과반표 이상을 얻었다.

유 신임 원내대표는 13일 선거 직후 기자회견을 열어 "정의당과 교섭단체보다 제3지대 구성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유 원내대표는 이어 "우리 당의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해 정의당과의 공동교섭단체 구성은 맞지않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공동교섭단체를 구성한다고 해도 정의당과는 바람직하지 않다"며 "내년 총선을 염두에 두면 더욱 그런 생각을 갖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조금 어렵고 시간이 걸려도 제3지대 교섭단체 구성이 더 바람직하다"면서 "정의당과 교섭단체를 구성하면 우리가 안 되는 방향으로 기울어지는 것이고 내년 총선 필패는 예고된 것"이라고도 했다.

유 신임 원내대표가 언급한 제3지대 대상은 바른미래당으로 여겨진다. 하지만 바른미래당이 총선에서 다른 정당과의 연대나 통합이 없다고 선언했다.

유 원내대표는 이에 대해 "제3지대 신당이 만들어지지 않는다면 다음 총선에서 바른미래당, 평화당이 거의 전멸"이라면서 "지금 각 정당이 눈치보면서 줄다리기를 해서 그렇지 금년 내에 (제3지대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유 원내대표는 또 "문재인정부의 경제성적표는 경제를 망친 이명박·박근혜정부 보다 더 망쳤다"며 "이런 상황을 우리가 잘 내다보면 이명박·박근혜·문재인으로 이어지는 경제난의 원인을 밝혀 처방하는 정책을 국민에게 제시하면 평화당 혹은 앞으로 만들어질 3당이 국민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경제난에 신음하는 국민을 고통에서 건져내도록 제대로 된 경제정책을 발굴해 제시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제대로 된 연동형비례제가 아니면 어설픈 (선거제는) 처리해선 안된다"며 "앞으로 자유한국당까지 (논의에) 들어오는 합의의 장에서 지역구 의석 특히, 중·소도시 지역의 의석 축소가 안되거나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연동형비례제를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다.

여야 간 이견으로 현재 패스트트랙에 지정된 선거제 원안이 수정되지 않을 경우에 대해선 "나중에 표결에 붙일 때 부결시켜야 한다"며 "부결 전 의석수를 늘려 지역구 축소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