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공장지역 등 토양오염 실태조사
충남도 공장지역 등 토양오염 실태조사
  • 홍석진 기자
  • 승인 2019.05.13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데일리=홍석진 기자]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이달부터 12월까지 도내 공장지역을 중심으로 토양 오염 실태조사를 실시한다고 13일 밝혔다.

실태조사는 토양 오염 현황 파악과 원인 규명, 정화 작업 같이 환경 보전을 위해 실시되며 산업단지와 공장지역, 토지개발지역 등 230곳을 대상으로 진행한다.

이는 환경부가 올해 중점 오염지역으로 분류한 산업단지와 공장 58곳, 토지개발구역 19곳을 우선 선정하며, 이외 폐기물처리와 재활용 지역 37곳, 교통 관련 시설 지역 29곳, 어린이 놀이시설 지역 26곳, 원광석·고철 보관과 사용 지역 21곳 등 과거 오염 이력이 있거나 오염원이 존재하는 토양 오염 우려 지역도 포함됐다.

보건환경연구원은 표토·심토를 채취해 오는 11월까지 토양오염 공정시험기준에 따라 중금속, 유류성분(TPH, BTEX) 같은 토양 오염 우려기준 23개 항목을 분석할 계획이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토양 오염 우려 기준을 초과하는 지역에 대해 정화책임자를 통해 토양 정밀조사를 실시하고, 복원 상황을 주기적으로 확인하는 등 환경 보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