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정철 ·서훈 회동 논란 … 정치권 '점입가경'
양정철 ·서훈 회동 논란 … 정치권 '점입가경'
  • 이태겸 기자
  • 승인 2019.05.28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서훈 국정원법 위반 고발 조치
야 3당 일제히 비판
민주당, "무리한 정치공세"
양정철
양정철

[원데일리=이태겸 기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최근 서훈 국정원장과 비밀리에 4시간가량 회동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정치권에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발단은 21일 저녁 양 원장과 서 국정원장이 서울 강남구 한 한정식 식당에서 4시간 반가량 독대했다는 인터넷 한 매체의 27일 보도였다.  

더욱이 중립성이 있어야 할 서 국정원장이 여당의 싱크탱크 원장을 비밀리에 만났다는 것 자체가 부적절 하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양 원장은 “오래전부터 알고 지내던 지인들과 함께한 만찬이었다”며 “특별히 민감한 오고갈 자리도 아니었고 그럴 대화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제가 고위 공직자도 아니고 공익보도 대상도 아닌대 왜 미행과 잠복취재를 통해 일과 이후의 모든 것 까지 주시받아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에 대해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국정원은 선거에 개입할 수 없도록 돼 있는데 만약 (회동이) 총선과 관련된 것이라고 하면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여기에 "양정철 민주연구원장(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 수장)과 회동한 서훈 국가정보원장에 대해 “국정원법 위반으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서 원장은 국정원법 위반 여지가 있기 때문에 가급적 오늘 안에 한국당 차원에서 고발장을 제출하려고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나 원내대표는 한발 더 나아가 서 원장을 국회로 불러 해명을 듣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그는 이날 오후 열린 상임위원장-간사단 연석회의에서 ‘개인적인 자리’였다는 양 연구원장의 해명에 대해 “국정원장이라는 자리가 그렇게 한가하지 않다”면서 “국민을 우롱하는 아주 무책임한 설명”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총선 공천 설계’ 의혹을 제기하며 “청와대발 권력형 공천의 칼바람이 불어오고 있다. 당내 충성 경쟁이라도 시키려고 결국 공천 실세와 정보 실세가 만난 것은 아닌가 의문이 든다”고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도 “국정원장이 여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장과 장시간 독대를 가졌다는 사실만으로도 정치 개입의 의혹을 살 소지가 충분하다”고 가세했다.

이 같은 야권의 의혹 제기가 이어지자 여권은 ‘무리한 정치 공세’라며 관련 논란을 일축했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 대변인은 “방어할 이유도 없고 말할 가치도 없다”며 “이제 ‘~라면’ 공세는 그만하고 팩트 공세를 했으면 한다”고 일갈했다. 한 청와대 핵심 관계자도 “청와대에서 가타부타 말할 게 없다”며 “어떤 얘기가 오고 갔는지 확인되지 않은 상황에서 정치 개입 문제에 대한 청와대 입장을 말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고 밝혔다.

한편 회동 당일 식당 사장이 양 원장의 택시비를 대신 내줬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의혹이 확산하자 양 원장은 “(식당 사장이) 귀국해 오랜만에 식당을 찾은 제가 반갑고 짠하다며 내가 낸 15만 원 중 5만 원을 택시기사 분에게 내줬다”고 재차 해명했다.

평화당과 정의당도 촛불의 기반을 반하는 중대한 사한이라면 날썬 비판을 이어갔다.

평화당 홍성문 대변인은 논평에서 "정보기관이 정치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제공했다"며 "총선승리가 촛불혁명이라고 오만하게 떠들더니 결국 국정을 농단했던 지난 정부비교해 더하면 더했지 다른 게 없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도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독대 의혹이 만약 사실이라면 매우 부적절한 만남이자 촛불의 기반을 흔드는 아주 심각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