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조원 들여 양수발전소 짓겠다는 한수원, 해결 과제 '수두룩'
3조원 들여 양수발전소 짓겠다는 한수원, 해결 과제 '수두룩'
  • 이태겸 기자
  • 승인 2019.06.14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낮은 가동률 · 수익성 · 주민수용성 문제점 많아
적자 한수원 양수발전소 3조원 전액 부담

[원데일리=이태겸 기자] 지난해 1020억원의 적자를 냈던 한국수력원자력이 14일 3개 지역에 7기 추가로 더 짓겠다고 발표했다. 신규 양수 발전소 후보 부지로는 경기 포천시, 강원 홍천군, 충북 영동군을 최종 선정했다. 하지만 양수발전소의 낮은 가동률 및 수익성, 주민수용성 제고 등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하다.

유치를 희망했던 지방자치단체 중에서는 경북 봉화군만 주민수용성 문제로 탈락했다.  

양수발전소 3기가 처음으로 동시 건설에 착수하며, 총 사업비는 3조원으로 한수원이 전액 부담한다. 이로서 이에 대한 적자는 고스란히 국민한테 세금이 전가될 것으로 보여 논란이 예상된다.

지난해 한수원의 양수발전소가 1020억원의 당기순손실을 냈기 때문이다.

양수발전소는 남는 전력을 이용해 상부댐으로 물을 올려놓은 후 필요한 시기에 이 물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소로 3분 내로 발전이 가능해 전력 피크 때 수급을 안정화하는 역할을 할 수 있다.

양수발전소 건설은 1개소당 8천300억원에서 1조1천억원 정도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이다.

경주대 산학협력단은 양수발전이 농림어업 등 14개 개별사업에 미치는 직간접적인 효과(생산유발효과)가 1조2천573억원에서 1조6천894억원에 이를 것으로 봤다.

그동안 각 지자체에서는 양수발전소를 유치하기 위해 총력전을 기울였다.

경기도는 포천시에 양수발전을 유치하기 위해 사업계획서와 함께 주민 12만2천734명의 서명서를 한수원에 제출했고, 영동군 역시 3만2천여명의 군민 서명운동, 5천여명이 참여한 범군민 결의대회 등을 개최했다.

홍천군은 우여곡절 끝에 지난달 중순 군의회가 '홍천 신규 양수발전소 건설부지 유치신청 동의안'을 만장일치로 가결했다.

한수원은 선정된 3개 후보 부지에 대한 전략환경영향평가 등 관련 절차를 거쳐 정부에 전원개발사업 예정구역 지정을 신청할 예정이다. 지정 고시 후에는 부지별로 실시계획 승인 및 발전사업 허가를 받아 2029∼2031년까지 준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후보 부지 선정이 이뤄지면서 양수발전소 건설을 위한 첫걸음을 뗐지만, 해결해야 할 과제도 많다.

우선 주민의 협력을 얻는 일이다. 지자체의 적극적인 의지와 다수 주민의 동의로 양수발전소 후보 부지를 선정하기는 했지만, 여전히 반대하는 주민이 많이 있기 때문이다.

한수원은 4개 지자체 중 봉화군이 탈락한 가장 큰 이유로 주민 수용성을 꼽았다. 이는 주민들이 얼마나 양수발전소에 개방된 마음을 가지고 있느냐가 중요하다는 의미다.

후보 부지로 선정된 홍천군의 경우에도 지난달 9일 양수발전소 유치 여부를 묻는 주민투표가 반대 측의 투표소 점거로 무산된 적이 있다.

한수원 관계자는 "후보 부지 모두 보상, 환경 등의 문제를 두고 주민 갈등이 어느 정도는 있다"며 "앞으로 지자체와 주민, 한수원이 3자 협의체를 꾸려 문제점을 해소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낮은 가동률과 수익도 문제다.

국내에서 운영 중인 양수발전소는 모두 16기로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 중 절반에 못 미치는 7곳의 양수발전소가 가동 중인데 이마저도 가동률은 한 자릿수에 머물고 있다.

환경단체에서는 환경 파괴의 우려가 있는 양수발전을 더 늘리기보다는 가동률을 높이는 것이 우선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양수발전에서 전력을 만드는 비용보다 전력판매수익이 적은 것도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한수원에 따르면 현재 전력요금체계에서는 1기당 연 100억원을 손해 보는 구조다.

한수원 관계자는 "예전보다는 가동률이 높아지는 추세며 추후 기종 선정할 때 가변성 등을 고려해서 가동률을 높일 방법 찾겠다"고 말했다.

적자 부분과 관련해선 "한수원에서도 이 부분에 대한 시정을 요구했고 한국전력, 전력거래소, 전기위원회와 보완방안을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양수발전소 추가 건설 계획과 관련해선 "연말 정부가 발표할 제9차 전력수급계획을 봐야 한다"며 "한수원이 언급할 사안이 아니다"라고 말을 아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