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등록금 동결정책, 폐지하라" 전국대학 관리책임자 단체
"대학등록금 동결정책, 폐지하라" 전국대학 관리책임자 단체
  • 최정섭 기자
  • 승인 2019.11.07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행정의 총괄 관리하는 전국 대학교 사무-총무-관리-재무처(국)장들이 정부의 대학 등록금 동결 정책을 페지하고 일반 재정지원 확대를 촉구하고 있다.(사진 뉴시스제공)

대학행정을 총괄 관리하는 전국의 대학교 사무·총무·관리·재무처(국)장들이 정부는 대학등록금 동결 정책을 폐지하고 일반 재정지원을 확대하라고 촉구했다.

전국대학교(국·공·사립) 사무·총무·관리·재무처(국)장 협의회 서문동 회장은 6~8일 제주에서 열리는 제62회 전국세미나에서 이러한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서문동 회장(남서울대 사무처장)은 성명을 통해 "올해 대학 진학 예정자는 5만2000여명이 감소했고, 학령인구 감소에 따라 2023년도에는 예상 진학 학생수가 12만9223명 적어지게 될 것으로 예측했다"고 밝혔다.

 또 "대학 진학 예상 학생 수 감소와 실업계 고교생 취업률 증대 등으로 대학 진학률 저하에 따른 미충원율이 해마다 높아져 대학 재정이 어려워질 것"이라며 "대학의 존폐에 대한 불확실성은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11년간 국가장학금과 연계한 등록금 동결 또는 인하, 입학금 폐지 등으로 반값등록금이 이미 실현됐지만, 등록금 인하·동결 정책과 교육용 교지에 대한 비과세 일몰제 폐지로 과중한 세 부담이 예상돼 대학의 존폐에 대한 불확실성은 더 커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 협의회의 회원교는 224개 대학이다. 교육 직능단체 중 가장 많은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6개 권역 지역대학 협의체로 구성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