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유엔 해비타트와 공적개발원조 사업 추진
대전시, 유엔 해비타트와 공적개발원조 사업 추진
  • 최정섭 기자
  • 승인 2019.11.11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지난 8일(현지시간) 아프리카 캐냐 나이로비에 있는 유엔해비타트 본부에서 메이무나 모우드 셔리프 유엔해비타트 사무총장을 만나 '대전시-유엔해비타트 공적 개발원조(ODA)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시가 유엔 해비타트(UN-Habitat)와 공적 개발원조(ODA) 사업을 추진한다.

10일 시에 따르면 아프리카 케냐를 순방중인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난 8일(현지시간) 나이로비에 있는 유엔해비타트 본부에서 메이무나 모우드 셔리프(Maimunah Mohd Sharif) 해비타트 사무총장을 만나 공적 개발원조 사업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시는 대전형 개발원조(ODA)-셉티드(CPTED) 사업 개발 확대를 위해 지역 청년 코디네이터를 파견하게 되고, 해피타트는 개발원조(ODA)사업 경험 및 전문지식 공유와 현지 주민 수요 조사지원 등에 협력하게 된다.

시는 1단계 사업으로 내년 1월부터 6월까지 수혜도시로 선정된 인도네시아의 탕그랑셀라탄에 대전청년 코디네이터 2명을 파견해 '환경디자인을 통한 도시범죄예방(CPTED)' 모델연구를 수행하게 한다.

이어 2단계사업으로 내년 상반기 까지 '대전형 개발원조-셉티드 모델'을 개발하고, 오는 2021년부터 2023년까지 코이카 개발원조(ODA)공모사업 신청을 거쳐 이 모델을 저개발국 자매우호도시들에게 전수하게 된다. 

메이무나 모우드 셔리프 사무총장은 "대전시와 유엔해비타트의 청년프로젝트가 전 세계적인 우수사례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허태정 시장은 "유엔해비타트와 공동으로 수행하는 첫 대전형 개발원조 사업을 통해 저개발국의 공동번영에 기여하는 성공적인 모델을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