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도 수능] 유형별 난의도 엇갈려 … 상위권 쉽고 중위권 당황
[2020년도 수능] 유형별 난의도 엇갈려 … 상위권 쉽고 중위권 당황
  • 이태겸
  • 승인 2019.11.15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어 평이한 문항들 많아
수학 중간 난의도 많아
영어 신유형 문항 없어

[원데일리〓세종]  올해 수능은 지난해보다 평이하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일각에서는 최상위권 학생들을 중심으로 동점자가 증가해 지난해보다 대입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14일 수능 주요영역인 국어·수학·영어 시험이 끝난 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영역별 출제방향 브리핑에서 교사들은 지난해보단 시험 난이도가 쉬웠다고 입을 모았다.

지난해 불수능의 주범으로 꼽혔던 국어는 올해 시험 난이도에 관심이 집중됐던 과목이다.

그러나 최상위권을 가르는 변별력은 갖췄다는 평가가 나온다. 특히 독서영역에서 경제관련 지문이 나온 40번이 최고난도 문항으로 꼽힌다.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도 "문항의 형식을 복잡하게 만들기보다 평가목표에 충실하게 출제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수학의 경우 그간 쉬운 문항 위주로 구성되고 3~4개의 '킬러문항'이 변별을 갈랐으나 올해는 킬러문항 난이도는 낮아진 반면 중간난이도의 문항들이 다수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자연계열 학생들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가형 난이도에 대해 금촌고등학교 최영진 교사는 "가형과 나형을 분석하면서 느낀 것은 기존과 다르게 학생들이 기본개념과 원리를 아주 정확히 이해하고 있다면 빠르고 쉽게 풀 수 있는 문항이 많다는 것"이라며 "완벽하게 기본개념과 원리를 숙지하지 못했다면 시간적 상황에서 곤란을 겪을 문제가 많았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인문계열 학생들이 다수 참여하는 수학 나형을 분석한 판곡고등학교 조만기 교사는 "큰 틀에서 수능을 준비하고 모의평가를 준비해왔던 친구들이라면 비슷한 패턴으로 문제가 출제됐을 것"이라고 말했다.

수학 가형에서는 21번, 29번, 30번, 수학 나형에서는 20번, 21번, 29번, 30번이 어려운 문제로 꼽혔다. 조 교사는 "가장 어려운 문제와 쉬운 문제의 난이도 편차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고 느꼈다"고 설명했다.

2020학년도 수학능력시험은 난의도가 쉽게 출제됐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복잡한 계산을 지양하고 반복 훈련으로 얻을 수 있는 기술적 요소나 공식을 단순히 적용해 해결할 수 있는 문항보다 교육과정에서 다루는 기본 개념에 대한 충실한 이해와 종합적인 사고력을 필요로 하는 문항을 출제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절대평가인 영어는 신유형 문항이 없었고 EBS 연계율이 높아 다른 두 과목처럼 지난해보다는 평이하게 출제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숭덕여자고등학교 유성호 교사는 "보통 장문독해에서는 EBS연계를 하지 않는데 장문독해 2문제가 연계됐다. EBS 교재로 충실히 연습한 학생들은 체감상 연계율이 높았을 것"이라며 "1등급 비율은 아무래도 전년대비 다소 높아지지 않겠나"고 예상했다.

영어에서는 함축적 의미를 묻는 21번, 어휘문제인 30번, 빈칸추론인 33번과 34번, 문장 순서를 묻는 37번 등이 꼽혔다. 봉담고등학교 채현서 교사는 "특히 37번은 문장이 길고 구조가 난해하며 어려운 어휘가 있어서 상위권 수험생의 변별력을 확보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 역시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를 활용하되 교육과정 기본 어휘와 사용 빈도가 높은 어휘를 사용"했다며 출제원칙을 밝혀 다소 평이하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총괄분석을 맡은 소명여자고등학교 오수석 교사는 "전체적으로 인문계열이든 자연계열이든 영역별 유불리는 지난해 수능보다 낮아졌을 것"이라며 "표준점수나 백분위 점수의 유불리가 나타나지 않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오 교사는 "수능이 끝났으니 가채점을 통해 남은 수시 일정에 어떻게 지원할지 전략을 짜는 게 중요하다"며 "가채점을 할 땐 자기점수에 대해 과대해석 하거나 위축되지 말고 면밀하게 분석해 정시지원이 가능한 대학을 찾은 후에 수시에서 대학별고사에 응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입시업체에서도 올해 수능은 지난해와 비교해 평이하게 출제됐다는 분석을 내놨다.

유웨이는 "2020학년도 수능은 2019학년도에 비해 다소 쉽게 출제된 가운데 변별력은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는 최상위권을 중심으로 동점자가 증가해 작년보다 경쟁이 더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종로학원하늘교육도 "지난해 매우 어렵게 출제된 국어와 영어는 올해 다소 쉽게 출제됐다"며 "그러나 변별력은 있을 정도로 출제돼 중위권 학생들 상당수는 어렵다고 반응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입시업체에서는 올해 대학 합격 여부의 가늠좌 역할을 할 영역으로 수학을 꼽았다.

유웨이는 "수학은 작년 수능보다 비슷하거나 약간 어렵게 출제 돼 변별력을 확보했다"며 "인문계열 상위권 대학과 자연계열의 경우 수학성적에 따라 당락이 결정될 가능성이 많아졌다"고 예측했다.

종로학원하늘교육도 "수학의 경우 이과는 지난해와 비슷하게 출제됐고 문과는 올해 다소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보여진다"며 "문과에서는 수학, 이과에서는 국어가 변별력이 높은 과목으로 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