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성호 전 IBK투자證 사장, 금투협회장 선거 출마…"협회 정상화와 증권업계 발전 약속"
신성호 전 IBK투자證 사장, 금투협회장 선거 출마…"협회 정상화와 증권업계 발전 약속"
  • 이태겸
  • 승인 2019.12.02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성호 금투협회장 예비 후보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대표가 금투협회장에 공식 출마를 2일 밝혔다.

신성호 전 IBK투자증권 사장이 금융투자협회 회장 선거에 출마했다.

신 전 사장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투자협회에서 “금융 투자자와 국가경제발전을 지원하는 증권업계 발전에 일조하고자 출마를 결심했다”며 “증권업계는 다양한 금융상품 제공으로 투자가 재산증식에 기여할 부문이 많은데 이를 통해 증권업계도 발전도모해야 한다. 증권업계의 기업지원은 국가경제 활로의 큰 관건이자 증권업계를 통한 자금조달이 IMF 극복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기업들의 성장과 더불어 증권업계도 발전을 도모해야 한다”라며 “이런 과제 수행에 일조가 이번 출마의 목적”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증권업계는 투자가, 기업지원을 통해 국가경제에 기여할 부문이 많다”라며 “절대저금리로 인해 투자가들의 수익성에 관심이 날로 증가하고 있고 우리의 장기채권 금리도 0%대로 하락 가능성 내재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취임 이후 협회근무 경험을 바탕으로 협회의 과감한 혁신으로 협회의 정상화와 제도개선을 추진하고 협회자산운용 효율화로 협회재원 회원사 의존도 축소을 꼽았다.

아울러 회원사 직원에 대한 학습과 해외진출 지원을 약속했다.

신 전 사장의 출사표로 공식적으로 출마를 언급한 금융투자협회장 후보는 3명으로 늘어났다. 앞서 정기승KTB자산운용 부회장, 나재철 대신증권 대표가 금투협회장 출마를 선언한 바 있다.

한편 신 전 사장은 고려대 통계과를 나와 1981년 대우증권의 전신인 삼보증권에 입사해 금융투자업계에 뛰어들었다. 2002년 우리증권 리서치센터장, 2005년 동부증권 법인본부장을 거쳤다. 이후 2013년부터 약 1년간 우리선물(NH선물) 대표이사 사장, 2014년부터 3년간 IBK투자증권의 대표이사 사장을 역임했다.

그는 2008년 금융투자협회 전신인 한국증권업협회에서 상무로 선임됐다. 이후 통합 한국금융투자협회에선 경영전략본부장을 맡았다.

한편 금투협 회장후보추천위원회는 다음 달 4일까지 ‘제5회 금융투자협회장 후보자’ 공모를 실시한다. 회추위는 이사회 소속 공익이사 3명과 외부인사 2명 등 모두 5명으로 구성됐다.

후보 선정이 마무리되면 증권사 57곳과 자산운용사 222곳, 선물회사 5곳, 부동산회사 12곳 등 총 296곳의 정회원 자율 투표를 거쳐 회장을 선출한다. 통상 투표권은 회원사 1개사당 한 표씩 40%, 회비분담률에 따라 가중치를 둬 추가 배정된 60%로 각각 구성된다.

정회원의 과반이 출석해 총회가 설립되면 투표가 진행되며 출석 의결권 과반의 찬성을 얻어야 회장으로 당선된다. 누구도 과반수를 얻지 못하면 다득표자 대상 결선투표에서 과반수 표를 얻은 후보자로 결정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