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다문화 학생 3년 사이 23% 증가 … 배트남 1위
충북 다문화 학생 3년 사이 23% 증가 … 배트남 1위
  • 홍석진 기자
  • 승인 2019.12.02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충북도교육청 제공
사진/ 충북도교육청 제공

[원데일리=충북] 충북 다문화 부모의 출신 국가 중 베트남이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충북국제교육원 다문화교육지원센터에 따르면 올해 다문화 학생은 5627명으로 집계됐다.

도내 학령인구가 급격히 줄어드는 것과 달리 다문화 학생은 2017년 4568명과 2018년 5047명 등 해마다 큰 폭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유형을 보면 국내출생이 4756명(85%)으로 가장 많았으며 외국인 자녀 595명(11%), 중도입국 276명(1%) 순이다.

다문화 학생들의 부모 출신국을 보면 베트남이 세 명 중 한 명꼴인 2051명(36.4%)으로 집계됐다.

2017년 1416명(31%)이었던 것과 비교해도 증가속도가 가파르다.

다음으로 중국이 995명으로 17.7%를 차지했으며, 필리핀이 766명(13.6%), 일본 368명(4.5%), 중앙아시아(5.6%), 중국(한국계) 313명(5.6%), 러시아 155명(2.8%) 등이다.

도교육청은 다문화 학생이 점차 증가함에 따라 충북국제교육원 다문화교육지원센터를 중심으로 다문화가정을 위한 다양한 교육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한국어뿐만 아니라 다문화가정 비율이 높은 6개 국가 언어(중국어·일본어·베트남어· 몽골어·영어·러시아어)별로 다문화교육 소식지 번역본을 제공해 학부모들의 큰 호응도 얻고 있다.

다문화교육 소식지 '위드'는 2010년 여름호를 시작으로 올해 겨울호가 32권째 발행이다.

이 소식지는 다문화 인식 개선과 다문화가정 학부모에게 자녀 지도 방법과 교육소식 등 다양한 교육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이번에 발행한 겨울호에는 '자기 주도 학습 능력 기르기'와 '우리 아이 꿈 키우는 진로 교육', '어린이 박물관 추천 리스트'와 '겨울철 스포츠 안전하게 즐기기' 등의 내용을 담았다.

다문화교육지원센터 관계자는 "다문화가정 학부모들은 상대적으로 교육 관련 정보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라며 "이런 어려움을 해결할 수 있도록 교육 소식지와 함께 다방면으로 지원을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