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경기도 역시나 "어둡다"… 현상유지가 최우선 목표
내년 경기도 역시나 "어둡다"… 현상유지가 최우선 목표
  • 박진형
  • 승인 2019.12.19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 2945곳을 대상으로 '2020년 중소기업 경기전망 및 경영환경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자료=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 경기전망지수(SBHI)가 전년도 대비 1.9p 하락한 81.3로 나타났다. 2014년 조사 이래 최저 수준인 셈이다.

제조업 경기전망은 전년보다 1.6p 하락한 82.1, 비제조업은 2.1p 하락한 80.8로 집계됐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 2945곳을 대상으로 '2020년 중소기업 경기전망 및 경영환경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중소기업계는 내년 새해의 최우선 경영목표로 '현상유지'(81.3%)에 경영방점을 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어 '사업확장'(9.4%), '사업축소'(9.3%) 순으로 응답했다. 이는 경제위기도 배제할 수 없다는 불안감에서 '현상유지'의 입장을 강하게 견지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내년 예상되는 경영애로로 '내수부진'(74.1%)이 가장 많았으며, 이어서 '인건비 상승'(53.5%), '업체간 과당경쟁'(48.0%), '근로시간단축'(23.9%) 순으로 조사됐다.

내년 정부가 최우선적으로 추진해야할 경제정책으로 '내수활성화 정책'(73.2%)으로 조사됐다. 다음으로 '운영자금지원 등 적극적 금융세제지원'(46.2%), '최저임금·근로시간 등 노동현안제도화 속도조절'(40.3%), '중소기업 판로지원'(26.7%), '규제개혁'(19.5%), '금리 및 환율안정'(15.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내년 국내 경제에 대하여 '나빠질 것이다' 응답은 36.0%인 반면, '좋아질 것이다' 응답은 6.3%에 불과했다. 

국내 경제가 나빠질 것이라고 응답한 중소기업은 그 요인에 대해 현 정부에서 강화되고 있는 '기업규제 강화'(65.5%)라고 응답하였으며 이어 '최저임금 및 근로시간변동 등 급격한 경제정책'(60.7%), '세계경제 하강국면'(28.9%), '미중 무역전쟁 영향'(26.5%) 등의 순으로 답변했다.

중소기업인들은 2020년 국내 경제성장률을 2.0%로 전망하였는데, 이는 IMF(2.2%), OECD(2.3%), 모건스탠리(1.7%) 등 해외는 물론 KDI(2.3%), 한국은행(2.3%), 산업연구원(2.3%), LG경제연구원(1.8%) 등 국내외 9개 기관의 전망치를 산술평균한 경제성장률(2.1%) 보다 다소 낮은 수준이다.

서승원 중소기업중앙회 상근부회장은 "최저임금의 급격한 상승, 근로시간 단축 적용 등 노동현안, 내수침체 등 대내요인 뿐 만 아니라 미국과 중국간 무역전쟁,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 대외요인으로 인해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어 경제 전망이 어둡지만, 우리 중소기업은 포기하지 않고 위기를 극복할 것"이라며 "대·중소기업 상생협력과 전통 중소기업에 대한 정책적 배려 등 중소기업이 계속해서 성장하고 나아갈 수 있는 환경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