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때 만든다던 '교육부와 학부모 소통채널' 폐기된채 방치
메르스 때 만든다던 '교육부와 학부모 소통채널' 폐기된채 방치
  • 이태겸
  • 승인 2020.02.04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부가 2016년 '메르스 사태' 당시 약속했던 학부모와의 소통 채널 구축 약속을 지키지 않고 방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정의당 여영국 의원에 따르면, 교육부는 메르스 사태 이후인 2016년 2월 '학생 감염병 예방 종합대책'을 내놓으면서 "학부모와 실시간 소통 가능한 온라인 채널을 구축하겠다"고 발표했다.

당시 교육부는 "신종 감염병의 경우 사전 정보가 부족한 상태에서 급작스럽게 국내에 유입되면 학생·학부모의 불안감이 고조하게 된다"면서 "신종 감염병 위기 대응 역량을 강화하겠다"며 이런 방책을 내놨다.

신종 감염병이 유행하기 시작할 때 학부모들이 학교 운영 여부 등에 관해 궁금한 점을 실시간으로 질문할 수 있도록, 2016년 10월까지 온라인 채널을 만들겠다는 것이 당시 교육부 약속이었다.

여영국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정의당 의원 지난 2016년 2월 '학생 감염병 예방 종합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여영국 국회 교육위원회 소속 의원

학생‧교직원 격리 현황, 정부 대응 상황 등을 포함한 여러 문의를 할 수 있도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활용한 소통 채널을 제공한다는 구상이었다.

실제 교육부는 메르스 사태가 한창이던 2015년 6∼7월 페이스북과 네이버 블로그를 통해 '메르스 학부모 안심채널'을 운영한 바 있다. 학부모가 질문을 올리면 교육부가 감염병 전문가 감수를 거쳐 답변을 게재하는 형식이었다.

교육부는 이 메르스 학부모 안심채널을 보완하거나 새로운 채널을 구축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이후 해당 정책은 폐기됐다.

소통 채널과 관련해 교육부 관계자는 "학부모와 실시간 소통은 현재 시도교육청 담당"이라면서 "온라인 소통 채널은 현재 없으며, 실시간 문의는 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하면 된다"고 답했다.

여 의원은 "학부모들이 불안에 떠는 상황인데, 교육부가 스스로 만들겠다던 소통 채널을 만들지 않아 유감"이라면서 "학교 휴업 등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가짜뉴스를 방지하기 위해 지금이라도 채널 구축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