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주교육대학교 “교육부는 총장 임용제청 거부를 철회하라”
공주교육대학교 “교육부는 총장 임용제청 거부를 철회하라”
  • 이광섭 기자
  • 승인 2020.02.13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공주교육대학교 구성원들이 학내에서 교육부의 이유 없는 총장 임용제청 거부에 대해 철해를 요구 하고 있다.

 

[원데일리〓공주] 공주교육대학교 대학평의원회, 교수협의회, 공무원직장협의회, 전국 국공립대 교수회연합회, 총학생회 등은 13일 “교육부는 민주적 절차 통해 당선된 총장 임용제청 거부 철회하라”며 시위에 나섰다.

공주교대는 지난해 9월24일 투표를 통해 이명주(59) 교육학과 교수를 총장 1순위 후보(득표율 66.4%)로 선출했다. 그해 11월 교육부에 관련 서류를 보냈지만, 교육부는 지난 6일 교육공무원 인사위원회 심의를 통해 이 교수 총장 임용제청을 하지 않기로 하고 10일 학교에 이 사실을 통보했다"고 말했다.

이날 이들은 공주교대 정문 앞에서 “현 정부는 민주주의와 배치되는 대학 길들이기를 당장 중단해야 한다”며 “헌법에 제시된 교육의 자주성, 전문성, 정치적 중립성 및 대학의 자율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또 “교육부의 이명주 총장 임용후보자에 대한 임용제청 거부를 볼 때 현 정부는 대학의 자율권과 자치권을 훼손하는 적폐 권력”이라고 비난했다.

학생회 측은 “교육부는 모두가 이해할 만한 총장 임용 거부 사유를 분명히 밝히고 이유를 묵살한 점을 사과해야한다”며 “합리적인 근거를 공개하지 못한다면 임용 제청 거부를 번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집회 후 정부세종청사 교육부를 항의 방문해 총장후보자 임용제청 거부 철회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