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긴급생계지원금 중위소득 50% 이하면 최대 240만원 받을 듯
대전, 긴급생계지원금 중위소득 50% 이하면 최대 240만원 받을 듯
  • 최정섭 기자
  • 승인 2020.03.30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태정 대전시장이 30일 오후 시청 대회의실에서 긴급생계비 지원과 관련해 온라인 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전시가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하여 정부의 긴급재난생계지원금과 병행해 '대전형 긴급생계지원금'을 지급한다. 중위소득 50%이하일 경우 4인 가족기준 최대 240만원가량을 수령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30일 오후 "자체적으로 계획한 '대전형 긴급생계지원금'을 우선 지급하고, 이와 병행해 정부가 발표한 긴급재난지원금의 세부계획에 맞춰 (추가로 지원금 지급을)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대전형 긴급생계지원금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통해 신청하게 된다. 구체적인 신청방법 및 시기 등은 자치구와 협의해 이번 주 내로 발표하고, 가능하면 다음 주부터 시행하기로 했다.

정부의 긴급재난생계지원금은 공무원이나 공공기관 종사자와 무관하게 소득 하위 70% 이하에 해당되면 100만원(4인가족 기준)이 차등없이 지원된다고 했다.

정부의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지방비 매칭비율 20%에 따라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600억원 내외의 재원은 세출 구조조정과 각종 기금의 전용을 통해 확보하기로 했다.

한편 정부의 지원금에 시가 자체적으로 지원하는 금액을 합하면 중위소득 50% 이하의 4인 가족 기준으로 최대 240만원까지 수령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시는 추경을 통해 중위소득 50% 이상 100% 이하의 17만 가구에 긴급생계지원금으로 700억원을 편성해 놓은 상태다.

허 시장은 "정확하게 좀 더 계산해 봐야겠지만 현재 기준으로 중위소득 50% 이하일 경우엔  4인가족 기준으로 208만원에서 240만원정도 수령할 수 있고, 중위소득 50%에서 100% 구간에게는 156만원이 지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