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지역경제 활성화에 효과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금, 지역경제 활성화에 효과
  • 최정섭 기자
  • 승인 2020.05.17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금이 지급된 4월 13일을 전후해 나타난 주요업종의 매출액 변화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금과 보건복지부의 아동돌봄쿠폰이 지역경제에 효과을 준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대전시 관계자는  신용카드 매출액 빅데이터를 활용해 4월 업종별 매출액을 분석한 결과, 지난 달 전체업종 매출액은 6282억 90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6668억원) 대비 385억 1000만원(5.8%)이 감소했다"고 말했다. 이는 1360억 9000만원(19.8%)이 감소한 3월에 비해 줄어든 수치다.

특히,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금과 보건복지부의 아동돌봄쿠폰이 지급되기 시작한 같은 달 13일 이후에는 전년 대비 매출감소액 격차가 현저히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4월 20일부터는 매출액이 지난해 수준을 회복하거나 지난해보다 증가한 날이 여러차례 나왔다.

업종별로는 음식료품, 의료기관, 제약, 주유, 전자제품 등 13개 업종은 지난해보다 매출액이 증가했다. 반면 일반음식점과 의류, 레저·스포츠, 유흥, 휴게음식점, 학원,미용 등 23개 업종은 지난해보다 매출액이 감소했다.

자치구별로는 유성구가 지난해보다 103억 9000만원이 줄어들어 감소액이 가장 컸고, 감소율로 보면 동구가 11.2%가 감소해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한편,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금은 4월 30일까지 지급한 338억 2000만원 가운데 142억 7000만원(42.2%)이 소비된 것으로 나타났다.

긴급재난생계지원금이 가장 많이 소비된 지역은 동구(40억 6000만원)였고, 가장 적게 소비된 지역은 대덕구(9억 1000만원)로 나타났다.

주로 소비된업종은 ▲소매(37,0억원) ▲음식료품(21,5억원) ▲일반음식점(20,9억원) ▲으료/제약(12,4억원) ▲의류(10,2억원) 순이었다.

김주이 시 기획조정실장은 "포스트 코로나 대응책과 지역경제 활성화 정책 마련을 위해 빅데이터 분석을 적극 활용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