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사고 피해금액 623억으로 금융권 절반 차지
은행권 사고 피해금액 623억으로 금융권 절반 차지
  • 이태겸 기자
  • 승인 2019.05.14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데일리=이태겸 기자] 지난해 은행권에서 발생한 사고에 따른 피해금액이 623억원으로 금융권 전체 피해금액에 절반 가까이 달했다.

금융감독원은 지난해 금융사고 건수는 145건, 사고금액은 1289억원이었다고 14일 밝혔다.

금융사고 건수는 2014년 237건에서 2015년 207건, 2016년 184건, 2017년 162건 등으로 5년 연속 감소했다. 반면 사고금액은 전년 대비 7.1%(85억원) 증가했다.

윤덕진 금감원 감독총괄국 팀장은 사고금액이 증가한데 대해 "대형 금융사고의 주요 유형인 기업대출사기가 매년 발생하고, 인터넷전문은행 도입 등 비대면거래 확대로 신종금융사기도 출현했다"고 설명했다.

금융사고 중 사고금액 10억원 미만 소액이 전체의 86.9%를 차지했다. 반면 건수기준 13%에 불과한 10억원 이상의 중대형 금융사고(19건)가 전체 금융사고 금액의 83.2%를 차지했다.

사고 발생건수는 중소서민업권이 53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은행권 49건, 보험업권 22건, 금융투자 19건 등이었다. 사고 금액은 은행이 623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중소서민 311억원, 금융투자업 298억원, 보험업 57억원 등이었다. 5년 연속 사고금액은 사기, 사고건수는 ‘횡령·유용’이 가장 많았다. 지난해 사기 사고금액은 699억원(44건), 횡령·유용 건수는 75건(104억원)이었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융업권별 주요 사고유형에 대한 맞춤형 대책을 마련하는 등 금융사고 예방 및 감소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