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2030년까지 바이오헬스 육성에 8조2천억원 투자
충북도 2030년까지 바이오헬스 육성에 8조2천억원 투자
  • 이태겸 기자
  • 승인 2019.05.22 1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데일리=이태겸 기자] 충북도(도지사 이시종)는 22일 오송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바이오헬스 국가 비전 선포식에서 오는 2030년까지 바이오헬스 육성에 8조2000억원을 투자한다.

이 지사는 이날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30 충북 바이오헬스 제2도약 육성 전략'을 발표했다.

육성 전략은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 △미래성장기반 조성 △천연물·화장품 혁신 생태계 조성 △바이오헬스 국가산업단지 조성 △규제 개혁 혁신성장 등으로 이뤄져 있다.

구체적으로는 1조 5000억원을 투입해 연간 5000명의 바이오 전문 인력을 양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도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생명과학기술대학을 오송으로 이전·확대해 한국바이오의과학기술원을 설립하고 각 대학의 바이오 관련 학과가 집적된 종합캠퍼스를 조성할 계획이다.

국내외에서 K-뷰티를 선도할 국제 K-뷰티 스쿨을 설립, 인력 양성에 나설 계획이다

전국의 바이오 인력은 현재 2만명 가량 부족한 실정이다.

또 차세대 방사광 가속기 구축, 바이오기술사업화 지원센터 구축 등 바이오 미래 성장기반 조성에 1조7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아울러 도는 천연물 종합단지 조성, 화장품·뷰티 수출지원센터 설립 등 천연물·화장품 혁신 생태계 조성에 1조2000억원을 투입한다.

도는 오송 제3생명과학단지와 충주바이오헬스산단 조성 등 바이오헬스 국가산단 조성에도 3조 8000억원을 투입 하기로 했다.

따라서 개인정보보호법 개정, 생명윤리 및 안전에 관한 법률 개정, 충북 바이오의약 규제자유특구 지정 등 규제개혁을 통해 혁신성장을 주도한다.

도는 5대 육성 전략이 제대로 추진되면 도내 바이오 기업은 424개에서 1600개로 늘어나고 20만개의 일자리 창출이 가능할 것으로 내다봤다.

포항의 가속기 노후화와 국내외 동향을 고려할 때 새로운 차세대 가속기 구축 논의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게 도의 입장이다.

이시종 지사는 "2017년 세계시장 대비 2%인 한국의 세계 바이오시장 점유율을 6%까지 끌어올리는 데 충북이 앞장서겠다"며 "2030년 세계 바이오시장에서 대한민국 점유율을 6%까지 끌어올리는데 큰 역할을 하겠다는 충북의 꿈이 실현될 수 있도록 정부 차원에서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