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무인교통단속 카메라 학대 설치
대전시, 무인교통단속 카메라 학대 설치
  • 이태겸 기자
  • 승인 2019.06.11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데일리=홍석진 기자] 대전시가 11일 과속 및 신호위반 무인교통단속 카메라를 확대 설치한다고 밝혔다.

실제 지난해 경찰청 통계자료에 따르면 전국 교통사고 사망자가 9.7% 감소한 반면 대전시는 4.9% 증가했다. 주요 원인은 무단횡단과 신호위반으로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해 시행됐다.

이에 대전시는 올해부터 2022년까지 모두 275000만 원을 투입해 55곳에 과속 및 신호위반 무인교통단속 카메라를 추가 설치키로 했다.

해당 카메라는 그 동안 경찰청 예산만으로 설치·운영됐지만, 시민 생명과 재산 보호 차원에서 대전시도 예산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실제 앞서 무인 단속 카메라가 설치된 지역 12곳의 교통사고 현황을 조사한 결과 사고 발생 건수와 부상자 건수가 각각 63%57% 줄어든 것으로 조사되기도 했다.

시는 대전경찰청이 요청한 장소 가운데 사망사고 구간과 교통사고 피해지수(EPDO)가 높은 곳을 우선 설치할 계획으로, 올해는 유성온천역네거리 등 10곳에 무인교통단속카메라를 설치할 예정이다.

한편 시는 지난 3'교통사고 사망자 제로 도시'를 목표로 교통안전 종합대책을 수립, 시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