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개·사개특위 위원 조정 … 정의당 토사구팽
정개·사개특위 위원 조정 … 정의당 토사구팽
  • 이태겸 기자
  • 승인 2019.06.28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원장 민주당.한국당 1석씩 맞기로
활동기한 8월31일까지 연장

[원데일리=이태겸 기자] 자유한국당이 28일 국회 상임위에 전격 복귀했다.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와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 위원장을 민주당과 자유한국당 1석씩 맡고 원내교섭단체 간 합의에 따라 비교섭단체인 정치개혁특별위원회(정개특위)·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중 한 곳의 위원장과 기존 정개특위 위원장이었던 정의당 심상정 의원은 물러난다. 민주당은 7월 초 의원총회를 통해 어느 특위를 선점할지 결정하기로 했다.

기한도 기존 6월 30에서 8월 31일까지 연장키로 했다.

'원 포인트(One-point)' 합의를 위한 '단순한 조건'이었지만 한국당 의원들은 이를 흔쾌히 추인했다.

정개특위의 경우 한국당 위원을 1명 더 확대해 민주당 8명, 한국당 7명, 바른미래당 2명, 비교섭단체 2명 등 총 19명으로 구성하도록 정수를 일부 조정했다.

이번 합의는 6월 국회 의사일정이나 경제청문회 또는 경제원탁회의 개최 여부, 추가경정예산안(추경) 심사 절차 등을 빼놨다.

또 한국당 몫인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과 국토교통·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보건복지위원회 위원장도 나중에 선출하거나 교체하기로 했다.

이로써 한국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제 개편 관련 법안과 사법개혁 법안의 내용에 대해 제동을 걸 수 있게 됐다.

한국당 한 의원은 "야당은 결국 원내에서 힘을 발휘해야 한다"며 "드디어 전투 모드로 일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합의 원칙을 보장하려는 노력으로 인해 패스트트랙 정국을 풀려는 흐름이 생겼다"며 "큰 국면에서 합의가 됐으니 다른 상임위들마다 갖고 있던 갈등도 잘 해결되리라 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