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감염증(코로나19) 확진 30대 부부, 청주 대형마트·증평 식당 등 방문
청주 감염증(코로나19) 확진 30대 부부, 청주 대형마트·증평 식당 등 방문
  • 최정섭 기자
  • 승인 2020.02.22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일 충북 청주시에 첫 확진자 30대 부부가 다녀간 청주시 상당구 한 대형마트가 임시휴업에 들어 갔다.

 

[원데일리〓청주] 충북 청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 판정을 받은 30대 부부의 이동 동선 일부가 밝혀졌다.

22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청주시 청원구 율량동 한 아파트에 거주하는 A(36)씨와 B(35·여)씨 부부가 발열(37.5도) 증상을 보인 지난 18일부터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22일 오전 0시까지 청주와 증평의 대형마트, 식당 등을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이 기간 A씨는 청주시 서원구 한 식당에서 식사를 했고, B씨는 청주시 상당구 한 대형마트와 증평군 한 식당을 다녀간 것으로 전해졌다. 발열 증상이 나타나기 전 청주의 한 전통시장을 방문한 이력도 있다.

현재 청주 대형마트와 증평 식당은 폐쇄된 것으로 알려졌다.

개인택시 기사인 A씨는 19일과 20일 이틀간 마스크를 쓴 채 택시 운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 부부는 지난 14~15일 전북 전주에 사는 매제 C씨와 함께 충남 태안 청포대 해수욕장을 다녀왔다. 이후 C씨가 지난 20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C씨는 지난 7~9일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를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다.

가족 연락을 받은 A씨 부부는 지난 21일 오후 4시25분께 보건소에 검체 검사를 의뢰, 22일 오전 0시께 충북도보건환경연구원으로부터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발열과 호흡기 증상이 있는 A씨 부부를 청주의료원 음압병실에 격리했다.

충북도와 청주시는 A씨 부부의 이동 경로와 A씨 택시에 탄 승객 등을 역학조사 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